본문 바로가기
반응형

전체글597

한 페이지 요즘 데이식스의 "한 페이지가 될 수 있게" 노래에 엄청 꽂혔다. 정확히는 꽂힌 가사가 있다. "아름다운 청춘의 한 장 함께 써내려 가자 너와의 추억들로 가득 채울래 지금 이 순간이 다시 넘겨볼 수 있는 한 페이지가 될 수 있게" 어떤 동시대를 함께 보내는 모든 그룹 혹은 조직의 일원들간에도 통하는 이야기 같았다. 특히 스타트업 안에서 일하는 동료들간에도, 조직과 팀원 사이에도 통하는 이야기인 것 같았다. 대학교때는 학과 생활보다는 동호회 생활을 동기들과 재밌게 했다. 졸업한 후에도 계속 연락하고 만날 정도로 오랜 인연을 이어가고 있다. 동기들과 동호회 활동을 하면서 이런 저런 행사도 준비하고 대회도 나가고 늦게까지 술도 마시고, 자취방에서 게임도 하고 그랬던 20대 이야기는 지금도 만나면 자주 꺼낸다... 2024. 3. 10.
좋은 오프보딩 온보딩의 반대말로 오프보딩이 있다. 조직을 나가는 직원에 대한 퇴사 절차를 의미한다. 보통 퇴사 이후에도 회사에 대한 좋은 이미지를 남겨주기 위해 좋은 방향으로 퇴사절차를 밟는다. 여기서 중요한 것은 절차에 집중한다는 것이다. 이런 절차도 물론 중요하겠지만, 그 팀원이 정말 좋은 팀원이였다면 떠나는 이가 미안해 하지 않도록 하는 것이 중요하다. 그리고 이를 위해 떠난 이후에도 조직이 계속해서 더 잘되는 모습을 보여줘야한다. 소라의 날개 31권에서도 비슷한 이야기가 나오는데 많이 공감되었다. (오른쪽에서 왼쪽방향으로 읽어야 한다.) 떠나는 팀원이나 남은 팀원이나 서로에게 소중한 시간을 함께한 동료였다면 부정적인 감정이 전파되길 바라지는 않을 것이다. 만약 내가 떠나고 동료들이 더 힘들어하거나 망하길 바란다.. 2024. 3. 4.
혼란함에 익숙해지기 사내에 공유드렸던 내용을 기록차 남겨둡니다. 저는 혼란한 상황이나 환경을 계속해서 체계적으로 정리/정돈하는 것은 2순위이고, 1순위는 혼란한 상황/환경 내에서 적응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고 생각하는데요. 혼란함 그 자체를 못견디는 것은 계속해서 변하는 업계에서는 꼭 해결해야할 역량이라고 봐요. 혼란함이 있을때마다 매번 정리 정돈하고, 체계적으로 모든 것을 하려고하면 오히려 변화의 속도를 못쫓아가고 항상 뒤쳐지게 된다고 생각합니다. 빚이 없는 상태가 가장 마음이 편하겠지만,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빚을 내 대출자로서의 삶을 견뎌야하는 것처럼요. 절대 빚을 지지 않고 원하는 목표를 달성하려면 수십년이 걸릴 수 있겠죠. 개인이 감당 가능한 범위 내에서 빚을 내고 목표에 빠르게 도달하는 것을 레버리지 라고하는데,.. 2024. 2. 9.
신입 엔지니어를 채용하는 것 주말에 쉬는 중 다음과 같은 링크를 공유 받았다. 시니어만 고용하는 것은 소프트웨어 업계에서 최악의 정책입니다 글을 읽어보면 시니어를 뽑지말아야한다는 것은 아니지만, 시니어만으로 팀을 꾸릴려고 해서는 안된다는 이야기를 한다. 대체적으로 내용에 꽤 공감을 했다. 특히 "ambition, character and brains have little to do with experience." (야망, 성격, 두뇌는 경험과는 거의 관련이 없습니다.) 는 매우 공감이 갔다. 글을 읽다가 소라의 날개 10권에서 주인공 팀과 겨룬 신죠 토와 고교 농구부가 생각이 많이 났다. 신죠 토와 고교 농구부는 다카하시와 코지마 2명의 학생이 입학을 하면서 농구부가 없던 학교에 농구부를 신설하고, 부원들을 모집하면서 시작한다. 하.. 2024. 2. 6.
좋은 리더가 되는 방법 요즘 좋은 기회로 여러 리더분들을 뵙고 있다. 한달에 1~2번정도 CEO, CTO, CPO 분들을 뵙고 서로 궁금한 것들을 물어보고 이야기를 나누는 시간을 가지고 있다. 이 분들과 대화를 나누다보면 "오? 그러네요?" 라는 감탄사를 낼 때가 자주 있다. 그러면서 어떻게 이런 제품 아이디어를 가지셨을까? 혹은 이런 조직 관리 쳬계를 가지시게 된 걸까 궁금해서 사적인 이야기들로 이어진다. 그런 이야기들을 정리해보면 공통적으로 "인간의 본성은 어떠하다" 라는 본인만의 주관적인 정의가 내려진 분들이 좋은 제품 혹은 좋은 제품을 만드는 것 같았다. "아! 사람이란 이런 존재구나" 라는 것의 기준이 있는 사람들은 그 기준에 맞춰서 조직 관리나 제품의 방향성을 결정하는것 같은 느낌을 받았던 것이다. 데이터를 통해 결.. 2024. 1. 20.
2023년 개인 회고 직업적인 회고인 CTO 회고는 별도로 정리했다. 올 한해는 내가 해온 결정들에 대해 다시 한번 생각하는 일이 많았다. 0. 고민 사주 올해 점신 앱을 유료로 구매해서 한해 운수를 봤다. 종종 주변에서 사주를 봐주곤 했는데, "와 재밌다" 하고 듣고 한 귀로 흘리곤 했다. 근데 올해는 뭔가 의도한대로 작동하지 않는 것들이 많아서 "왜 이러나" 하는 생각들을 참 많이 했다. 지금의 이 결과는 왜 그런걸까? 내가 그때 그러지 않았으면 어땠을까? 등등을 참 생각을 많이 했었다. 의도와 다른 결과가 있을때마다 자책만하니 기분이 꽤 많이 다운되었다. 그래서 어딘가에라도 좀 기대보자는 생각에 앱을 통해 올해 운세를 봤다. 무료로 사주를 볼 수도 있는데, 그래도 이런 서비스를 사용할때는 합당한 비용을 지불해야한다고 생.. 2024. 1. 8.

728x90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