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질문 2018.12.24

생각정리·2018.12.27 03:08


Q.1

Q. 이동욱님께서는 처음부터 백엔드 개발자로서 개발자를 시작하셨나요??그렇다면 백엔드개발자를 선택하신 이유를 여쭤봐도될까요?

A. 음 처음부터 백엔드를 한건 아니구요.
공부하고 실제로 사용 해봐도 제 취향이 맞진 않아서 백엔드를 하게되었어요.
어떻게 보면 수학이 싫어서 문과 간 것 같은 느낌이긴한데 ㅎㅎ;

국비학원 수업을 들었을때는 프론트엔드를 제대로 가르쳐 주지 않았어요.
근데 프로젝트를 진행하려며 어찌됐든 프론트엔드를 놓칠수는 없잖아요?
그러다보니 프로젝트 기간 동안 jQuery와 Bootstrap을 공부하면서 적용을 했었는데요.

생각보다 재미 없었습니다.

어차피 전공도 재미없어서 SW개발로 왔는데, 여기에서도 하기싫은걸 해야하나? 라는 마음으로 프론트엔드 보다는 백엔드를 더 많이 공부하고 사용하려고 노력했어요.

물론 직장인이 되고 나서, 회사에서 필요하면 뭐든 해야한다 라는 생각을 갖게 되었으니 완전히 버리진 않았던거겠죠?

첫번째, 두번째 회사 모두 백엔드 개발자가 웹브라우저와 Javascript를 Java/리눅스만큼 다뤄야하는 상황이라 Javascript는 그때 공부를 많이 했었죠.
물론 당시엔 지금처럼 Vuejs가 있던 시절이 아니고, Backbone과 Angular1이 싸우던 시절이라 열심히 두 프레임워크를 공부했었어요.
지금은 전혀 필요없어졌지만 ^^;

다행히 바닐라JS 공부했던게 도움이 되어서 서버 스크립트 작업이 필요하면 Nodejs로 작업하고 있으니 그때 했던게 도움이 되긴 했던것 같아요.

발표에서도 얘기했던 markdown-tistory 를 비롯해서 회사에서도 혼자서 쓸 툴은 종종 Nodejs로 만들어서 쓰고 있습니다

어찌됐든 웹 개발자라는 포지션은 Java와 Spring프레임워크를 사용하는 사람을 얘기하는건 아니잖아요?
연차가 낮을때는 이것저것 다 다뤄봐야 한다고 생각해요.
그래야 무슨 문제가 생겨도 여러 부분을 다 검토해볼 수 있더라구요.
특히 연차가 낮을때는 기회라서 이것저것 다 해봐야 할 것 같아요.

두루두루 다 다룰수 있어야 한다고 생각해요.
풀스택 뭐 이런 거창한 단어를 쓰는건 아니구요.
단지 문제가 발생했을때 그래도 이것저것 다 고려해보고 찾아볼수 있을만큼은 각 분야를 익혀야한다고 생각해요.

Q.2

Q. 이직은 개발자의 꽃(?)이라고 들어왔는데ㅜㅜ너무나 케이스바이케이스겠지만 개발자분들이 정말 원하는 일을 하기위해 (또는 연봉을 높이기위해..소근소근) 이직을 자주하시는 편인지 물어보고싶어요!

A. 음… 아직 회사에 재직중이라… ㅎㅎ..
조심스럽게 작성하겠습니다.

1

제가 많은 개발자분들을 알고 있진 않아서 일반적으로 이직을 자주하는 편인지에 대해서 객관적인 자료가 될수는 없을것 같아요.
그래도 주변을 기준으로 얘기해보면 이직은 자주 하는 편인것 같아요.

제 첫회사 동기들이 12명이였는데, 4년이 지난 지금 아직 근무중인 동기들은 3명이거든요.
12명중의 3명이면 75%가 4년만에 이직한거겠죠?

두번째 회사에서는 제 동기들을 비롯해서 후임분들도 2년만에 전부 다 이직했어요.

물론 이건 신뢰할만한 자료는 아닐거에요.
첫번째, 두번째 회사 모두 불만족스러웠던 부분이 강하게 있었기 때문에 다들 이직했던거라서요.
대부분이 만족스러웠다면 근무 기간이 더 길었을수도 있을거에요.

하지만 질문의 요지가 다들 얼마나 이직을 자주하나요?
라고 생각되진 않네요.

남들이 이직 자주하는게 자기 자신에게 뭐 얼마나 중요한 정보겠어요.
단지,

  • 첫 회사가 마음에 안들더라도 가야할지
  • 자주 이직하면 불이익은 없는지
  • 안좋은 회사로 취업하고 어느정도 되야 이직하기 좋은때인지

등등을 돌려서 질문한게 아닐까 싶어요.
(아니면 말고..)

이직이 개발자들만의 꽃은 아니겠지만.. 더이상 할 수 있는게 없으면 이직하는게 좋다고 생각하고 있어요.
혹은 더이상 배울게 없어도 이직해야할 때 인것 같아요.

예전에 페이스북이였나? 어디서 봤던 글인데,

"퇴사는 더이상 배울게 없을때 퇴사하는게 아니라 더이상 할수 있는 게 없을때 퇴사하는거다.
회사는 배우는 곳이 아닌, 본인의 역량을 발휘하는 곳이다."

"어 맞는것 같다"는 생각이 들다가도, 개발자는 이게 아닌것 같더라구요.
개발자는 배울수 없을때도 퇴사해야하는것 같아요.

그럴려면 항상 배울수 있는 곳으로 가야한다고 생각해요.
시니어가 되면 더이상 배울게 없는데 이직해야하냐? 라고 물어볼수도 있죠.
근데 시니어가 되어도 주니어에게 배울점이 있어요.
꾸준히 노력하고 재능 있는 주니어분들은 10년이상의 분들이 보셔도 배울게 있다고 하시던걸 목격했거든요.

전 팀장님은 제가 팀으로 데려온 친구 (전편에 얘기했던 그 첫 후임) 를 보시고 나서 자기도 공부 방법을 바꿔야겠다는 이야기를 하셨어요.

그 친구가 실제 팀장님보다 개발실력이 떨어졌지만 퍼포먼스가 장난아니였거든요.
그 연차에 그정도 하는 분을 팀장님도 오랫만에 보셨다고 하실정도였으니깐요.

재능있고, 꾸준하고, 열정있는 사람들과 함께하는 건 굉장히 중요한 조건이라고 생각해요.
그런 사람들과 함께 할 수 있는 회사 혹은 팀을 찾아서 옮기는건 최대한 빨리 실행하는게 좋은것 같아요.

저도 항상 그런 생각으로 회사를 옮기고 있구요.

주니어 개발자분들은 "프로그래머 열정을 말하다" 책을 정리한 글 도 한번 참고해보세요.




IntelliJ & 안드로이드 스튜디오의 기본기를 배우고 싶다면 아래 영상을 참고해보세요!


'생각정리'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늘의 질문 2019.01.25  (0) 2019.01.27
2018년 하반기 회고  (0) 2019.01.03
오늘의 질문 2018.12.24  (0) 2018.12.27
오늘의 질문 2018.12.18  (0) 2018.12.19
오늘의 질문 2018.12.17  (0) 2018.12.17
오늘의 질문 2018.12.16  (0) 2018.12.16
Posted by 창천향로 창천향로

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