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09/01 JSCON 2016 참석 후기!

세미나·2016.09.01 22:53


작년에 JSCON2015를 참석하고 굉장히 재밌었던 경험이 있어 (회사지원으로 공짜라서 더 그런걸까!?) 올해도 개최만 기다리다가 바로 신청했다.
경력관리 세미나와 같이 토크보다는 기술전달이 대부분이라 관심없으신 분들은 크게 재미를 못느낄수도 있을 후기임을 먼저 말씀드린다.


(혹시나 다른 세미나 정보도 알고 싶다면 제 Github를 star 하시거나, 블로그를 feed 받으시면 됩니다. 꾸준히 세미나 참석하여 후기를 남기고 있습니다.)


(사진속에 남자들만 있지만 여성분들이 굉장히 많이 참석하셨다. 역시 프론트엔드분야는.. 좋다!?)


  • PyCon의 열기를 이어 2016년 09월 01일 JSCON2016 개최! (둘의 관계는 1도 없다는것은 함정)
  • 회사차원에서 지원받아 공짜 + 꽁연차로 참가!
  • 행사 관련 내용은 공식홈페이지에서 확인 가능하다
  • 하필이면 오늘 AWSOME Day와 최범균님의 DDD 유료 강의가 다같이 있는 날이라 아마 많은 분들이 선택과 고민의 시간이 있었으리라 생각한다 ㅠㅠ
  • 세미나는 전부 촬영되었기 때문에 조만간 영상이 올라올 예정이다. 영상이 올라오기전까지 가벼운 마음으로 보면 될것 같다.

Angular2 Component & Reactive - 고재도(비트파인더)

(국내에서 Angular를 얘기할때 절대 빠져서는 안될 고재도님의 발표)


  • 프레임워크에서 플랫폼으로

    • 단순한 프론트엔드 프레임워크를 넘어 플랫폼화 하려는게 angular2의 기조
    • 2에서 새로 추가된 혹은 1에서 이어져온 기능들
      • DI, Decorators, Zones, Compile, Change, Render
      • Material, AngularMobile, Universal
      • Anglar CLI, Language Services, Augury(디버깅)
  • Angular1의 문제

    • 모바일에서 쓸수가없다.
    • 프로젝트가 커지면 관리가 어렵다.
    • $Scope가 어렵다
    • Directive로 설정해야할게 많다.
    • 느리다
  • Angular CLI

    • ng라는 커맨드가 생성
    • ngService로 테스트서버 자동 생성
    • 직접 써보니 업데이트때마다 변경이 너무 많음
    • Systemjs -> Webpack으로 변경됨
    • 러닝커브가 높아 도입시 고민해볼것
    • ng new 프로젝트명 하면 자동 환경 구축
    • 받는 즉시 git init 되어 있음
    • 현재 버전에서는 package.json에서 TypeScript가 2.0으로 고정시켜야 webpack 버그가 발생하지 않는다.
  • TypeScript

    • MS의 오픈소스
    • 다른 Precompile과 비슷 (순수 js그대로 사용도 가능하며, js의 슈퍼셋 역할)
    • ng serve를 통해 서버를 올리면 자동 compile
    • js의 가장 큰 차이는 TypeScript는 타입이 존재한다.
    • Type Annotation을 통해 컴파일 단계(코딩하는 단계)에서 타입 정의가 가능하다.
    • 타입기반의 컴파일 언어들이 가지는 장점을 가져왔다.
    • ES6, TypeScript, Dart는 컴파일이 가능하다.
  • 웹프레임워크의 발전

    • jquery : 모든 브라우저에서 동일한 js를 사용하기 위해 탄생
    • backbone, angular : 프론트엔드에서 MVC 패턴을 사용하기 위해 탄생
    • 현재는 Component기반으로 흐름이 변경됨 (react, Angular2 등)
  • Component

    • View와 Logic으로 구분되어 있음
    • class를 Logic으로 보고, Html을 View로 보자
    • angualar1의 template directive + controller = angular2 Component
  • Reactive

    • 비동기 데이터 스트림을 가지고 하는 프로그래밍
    • Observables : 연속적인 stream 처리
    • 1에선 Ajax후 Promise를 리턴하지만 2에선 Observable를 리턴함
    • stream 프로그래밍이 가능함 (filter, map, subscribe 등등)

Webpack 실무 적용전략 - 임형주(레진코믹스)

(임형주님의 발표!)

  • 임형주님의 발표 자료는 여기서 확인이 가능하다
  • Webpack?
    • static 리소스들의 bundle 도구
    • 기존의 grunt/gulp를 대체
  • 기능 & 장점

    • cli, api, config
    • bundle
    • async loading
    • HMR (브라우저 재시작없이 모듈 교체 가능)
    • loader & plugins
    • transfer (babel, typescript, jsx)
    • code splitting (중복코드 추출)
    • 내부적으로 캐싱기능을 잘 구현되어 있어 성능이 좋음
  • 단점

    • 러닝커브가 높음
    • 문서화가 부족함
  • Why?

    • ECMA2015 때문에 사용하기 시작
    • Webpack vs Browserify
      • 모듈숫자가 webpack이 적어 의존성 이슈가 적음
  • Why NPM?

    • 많은 프론트 엔드 프로젝트들이 npm으로 넘어가고 있음
    • Bower의 문제가 계속 제기됨
    • npm-check-update를 통해 버전관리를 진행 (updtr, GreenKeeper)
  • 사용사례

    • 명시적 선언
      • providePlugin을 통해 $는 jquery임을 전역선언을 해야 bundle 오류 수정가능(bootstrap는 jquery가 $글로벌 선언되어이음을 가정하고있어서)
    • noparse : webpack이 parse하지 않도록 선언 가능
    • locale : 특정 locale만 불러올수 있음
  • babel

    • babel-loader시에 node_moduels혹은 bower_components 폴더는 exclude해야 불필요한 loading을 막을수있음
    • Loose Mode 는 6.14.0에서 표준모드로도 IE 9,10에서 오류가 안생기게 됨
    • CommonChunck : 공통 유틸 혹은 vender들만 별도로 bundle 되도록 할수가 있음
  • Tip

    • sass, url 등등의 loader를 통해 다른 static 리소스들도 bundle 가능
    • resolve 위임문제가 발생할수 있기 때문에 resolve.alias를 사용하여 rename으로 해결하자
      • ex: angular-ui-select.js
    • handlebar-loader를 사용하면 미리 compile 해야하는 일을 직접할필요 없음
    • npm with webpack을 사용해서 start일 경우 dev모드로, build일 경우 production 으로하면 grunt/gulp 필요가 없어짐
    • sourccemap의 경우 서버사이드에서 특정 사용자 혹은 특정 IP에서만 접근할 수 있도록 제한둘것
  • Future (V2 예정)

    • 1의 경우 commonjs로 처리 -> 안쓰는 모듈도 호출
      • 2에선 안쓰는건 삭제해줌
    • 모듈 호출의 경우 동적으로 로딩되도록 지원
  • 실습

ECMA2015 Inside - 이준호(우아한 형제들)

(이준호님의 발표!)

  • Intro

    • ECMA6가 아닌 ECMA2015로 출시 (매년 버전을 발표하겠다는 의지?)
    • ECMA5까지의 완벽한 상위호환
  • 대표 신규기능

    • Promise
    • Generator
  • Promise

    • 내가 언젠가 일을 끝내면 그 약속을 진행할게
    • 실제로 new Promise 하지 않고, Promise.resolve를 사용

    (Promise의 resolve 샘플코드)

    • thenable 객체를 전달해주면 Promise 객체로 취급하자 (덕 타이핑 : 좋은예제닷!)
    • Promise는 체이닝 객체
    • Promise.all은 Promise 객체 전부가 수행되어야 다음을 실행
      • Promise.all 내부에 있는 Promise 객체들을 순차적으로 수행시키려면 어떻게 해야하나??
    • Promise의 흐름

     

    • 비동기제어 : callback depth 제거가 가능
    • Job Queue
      • Micro Queue 라고도 불림
      • JobQueue를 가지고 있는 Event Queue가 끝나면 진행
      • 즉, 그래서 다음 EventQueue가 이전 EventQueue의 JobQueue가 끝나기전까지 수행이 안됨
    • 예외처리가 어렵다
      • Exception이 발생시 어디 Promise 객체에서 발생한지 알기가 힘들다.
    • 취소불가
  • Generator

    • Iterable / Iterator
      • Symbol.iterator라는 key를 주면 Iterator라고 취급
      • for of를 통해 순회 가능
      arr=[1,2,3]
      iter=arr[Symbol.iterator](); //덕 타이핑
      iter.next().value() // 1
      iter.next().value() // 2
      
    • Generator function *Gen() { yield 1; }
    • yield : Generator가 yield를 만나면 제어권을 다음으로 념겨줌 (While문이 멈춤)
  • 실습

점심식사 및 토크타임

(300명 이란 인원이 꽉차있다가 점심시간이라 다들 도시락 받으러 나가셨다)

오전에 아메리카노+빵으로 배를 채웠더니 오전 마지막발표가 끝난 시간인 1시가 되었을땐 배가 너무 고팠다 ㅠㅠ
많은 이야기가 있었지만 나는 나눠준 도시락을 진짜 숨도 안쉬고 먹었다.
점심식사 후에는 오전에 발표하신 3분의 연사님들과 진행자분간의 Q & A가 진행되었다. 각 연사님들께 1개씩 질문이 돌아가게 되었다.

 

  • 질문 1: Angularjs1도 러닝커브가 높았는데 2는 더높은 러닝커브가 있는것 아닌가? 그럼에도 써야하나?

    • 고재도 : 꼭 써야할 필요는 없다. 시대의 흐름으로 보인다. 인터렉션이 더 많아지고, 복잡해지면 질수록 이런 도구를 써야하지 않을까 싶다. angular1이 나왔을 당시를 생각해보면 jquery로 다되지만 angular1을 써본 사람들은 다 만족했었던것을 생각해보자.
  • 질문 2: Webpack이 대세인듯한데, grunt/gulp가 있는데 굳이 써야하나?

    • 임형주 : 기존에 grunt 환경이였다. 근데 build가 너무 느렸다. grunt 최적화할까 webpack 쓸까 고민했는데 webpack을 시도해봤다. 기존 내용을 마이그레이션 하는게 힘들었긴 한데 서드파티 플러그인들이 잘 제공되고 있어서 그 고비만 넘기면 좋아보인다.
  • 질문 3: ECMA2015는 표준이 된지 1년이 넘었는데도 브라우저에서 핵심 기능들이 잘 지원하지 않고 있다. ECMA의 대중화 시점을 언제라고 예측하시는지?

    • 이준호 : 일단 현재 상황은 많은 브라우저에서 지원되고 있다. 2015 적용되고 하면 공부한다는건 너무 늦은것처럼 보인다.

react.js 실 서비스 적용하기 - 김태희(쿠팡)

(이름이 예쁘신 김태희님의 발표)

  • 모든 발표자료는 김태희님의 블로그에서 확인이 가능하다
  • 쿠팡의 신규 서비스인 호텔예약에서 react를 도입
  • 첫 도입시도

    • Server side 템플릿 기반을 클라이언트 기반으로 변경해보자
    • 신규 서비스가 아니라서 기존팀들의 환경적용의 문제
    • gulp를 통한 rebuild가 너무 오래 걸림
    • deploy process 문제
    • 제일큰 문제는 IE7!
    • drop후 jquery + handlebar로 포팅
  • 신규 프로젝트

    • 상황
      • 호텔예약 서비스를 신규로 시작하게 됨
      • 단독 프로젝트라 우리팀만 환경 설정만 하면 됨
      • async render 영역이 많아짐
      • 개발자들의 요구사항 : IE 7드랍하자, 모던하게 개발하자, 도구좀 써보자
    • 여러 서드파티 툴

      • babel
      • webpack
        • 의존성 추적이 되서 js패키지 리팩토링을 겁없이 할수 있었음 (의존성 잘못되면 build가 깨짐)
      • nightwatch 를 통해 테스트
      • react develop tool (크롬, 파폭만 지원)
      • esdoc : jekins build를 통해 자동생성
      • ESLint
        • jsx 지원
        • 일관된 코딩 스타일 유지
        • 일부 에러 사전방지 효과
    • 아키텍처

      • 기존에 SprngMVC 프로젝트에 포함되어 있던 client resoource를 모두 별도의 프로젝트로 분리
      • 사내 nexus에 npm publish해서 다른 프로젝트에서도 npm install 사용 가능
      • 동일 파일을 java 프로젝트외에도 사용 가능
    • React Ajax Best Practice

      • 1번 Root Component가 다같이 내려주는 방식이 데이터 흐름 파악하기가 쉽다
      • 번거롭긴 함
    • Component Tree

      • 실제 그리는 영역별로 Component 가 쪼개져 있어 고쳐야할 영역이 명확해짐
      • 쪼개진 Component 별로 재사용이 수월
    • propTypes

      • Component를 구성하는 데이터를 규정할수 있음
      • Compile 단계에서 미리 오류 검증 가능
      • 가독성이 높아짐
    • 좋아진 점

      • state와 props를 통해서만 Component끼리 데이터가 흘러서 데이터 흐름파악이 용이해서 좋다.
      • propTypes를 통한 type checking
      • 일관된 this context
      • state update시 알아서 화면이 바뀌므로 rendering에 신경 쓸 부분이 줄어들었다.
      • 팀내 코딩 컨벤션이 자연스레 생김
      • 팀내 다른 개발자가 작성한 Component를 가져다 쓰기가 매우 쉬워졌다.
    • 개성되어야할 점

      • 개념전환 및 익혀야할 기술이 많아졌다.
      • 개발할 때 서버를 두대 띄어야 한다.
      • 단순한 Dom 조작으로 해결될 문제도 복잡하게 처리해야 되는 경우가 생김
      • input 처리
      • 0.14 기준 react가 자동으로 만들어주는 span의 문제
      • build에 사용된 npm modules의 완성도가 떨어져 삽질
        • 어느날 뜬금없이 빌드가 안되는 경우도 있었다.
      • windows7 문제
        • npm2.x 를 쓸 경우 node_moduels 의존성의 긴 경로명 때문에 문제를 일으킨다
        • 일부모듈은 windows7에서 정상작동 안한다.
        • 전체적으로 watch 성능이 떨어진다.
    • Tips

      • Client Side Rendering 숙명
        • 화면 깜빡임
        • server side rendering 하는곳에서 wire frame이라도 잡아두어야 함
      • Ajax Control 문제
      • 0.14는 IE8까지, 0.15는 IE9부터 지원
    • 궁금한것

      • request가 너무 많지는 않은지?
      • 속도는 괜찮은지?

React Native in Production - 김석준(쏘카)

(김석준님의 발표!)

  • Why?

    • 이미 쏘카가 크고 복잡한 어플리케이션이기 때문에 비슷한 코드 사용하기가 위험함
    • 제로카와 쏘카가 오버랩되는 부분이 없음
    • 기능은 최소화, 빠른 배포가 필요한 상황
    • 6:4의 안드로이드와 IOS 점유율이라 안드로이드만 할순없었음
    • 프론트 개발자 2명이서 진행했어야 함 (둘다 react 경험이 있음)
  • 장점

    • react + redux + es6 = Awesome!
    • Flexible layout
    • No compile, Hot reload
    • javascript 기반이라 lodash, moment, accounting(통화 관련 포맷) 패키지들을 다 쓸수있음
    • CodePush
    • Unit Test (유닛테스트 하기가 굉장히 쉬움, Integration Test는 어려움)
  • 단점

    • 네비게이션 api 문제
    • 문서화가 거의 안되어있음, 잦은 업데이트
    • 네이티브 모듈 관련해서는 네이티브 개발자가 필요하다
    • 네이티브앱이 거의 대부분 더 빠르다
  • 권장

    • redux와 code push를 사용하자
    • API를 최대한 추상화 하자
    • 컨테이너 개념을 적극적 사용하자 (Component wrapping이 얼마나 되어있는지 확인이 힘들다)
    • npm private registry를 사용하자
    • setState를 조심스럽게 사용하자
  • 비추

    • react native 패키지를 믿지 말자
    • Component nesting은 위험하다

spring과 nodejs의 공존 <시즌2> - 장동수(카카오)

(Node 컨퍼런스에 이어 시즌2를 발표하신 장동수님!)

  • 모든 자료는 SlideShare에 존재
  • as-is

    • Spring velocity deprecated
    • React Isomorphic Rendering는 그림의 떡
  • Rhino (라이노)

    • java6부터 지원
    • java로 만든 javascript 엔진
    • very slow
  • Nashorn (나즈혼 나스혼)

    • java8부터 지원
    • 라이노에 비해 빠르고 쉬움
    • Java에서 나즈혼을 이용하여 react render 스크립트를 호출해서 템플릿을 끝내고 완성된 html을 전달하는 방식
  • ScriptTemplateView

    • Spring 4.2 부터 지원
    • ejs를 java의 템플릿엔진으로 사용 가능하게 됨
  • Spring + Nodejs

    • Http요청은 java가 받고, 이에 대한 view는 api통신으로 express에 요청해서 렌더링된 String을 받아 전달해준다.
  • J2V8

    • Java6에서도 구동됨
    • Java <-> Javascript 타입 매핑이 어려움
    • 디버거가 Node용
    • Best Practice & Antipatterns가 아직 존재하지 않음

eBrain(이브레인) 소개

(아흑 ㅠ 대표님의 사진이.....)

  • 개발자전문 HR
  • 개발자들의 멘토이자 행동하는 양심이신 노상범 대표님의 짧은 발표
  • 개발을 잘하는것과 개발커리어를 잘쌓는것과는 다른 이야기
  • 개발 경력 2년이상되면 헤드헌터 한분정도를 알고지내면 좋다.
  • 어차피 돈은 고객사에서 지불한다. 크게 부담가지지 말고 앞으로의 경력관리, 고민등이 있다면 연락하자.
  • 네이버에선 검색안된다. 구글에서 검색 고고

오후패널 토크 타임

  • 질문 1: react로 해결이 안되는 이슈 해결을 어떻게 하는지?

    • 김태희 : 실제로 jquery ui를 적용해야하는경우가 있었는데, react를 껍데기로만 쓰고 jquery로 그냥 해결했다. 억지로 react에 맞게 해결하려고 하면 배보다 배꼽이 더 큰 상황이 오기 때문에 유연하게 사용하는게 낫다.
  • 질문 2: UI 테스트 자동화는 비용이 너무 많이 드는것에 비해 실질적인 품질 향상이 안되는데, 노하우?

    • 김석준 : 실제로 UI테스트를 안한다. 단위테스트에만 집중한다. 코드 한줄바뀌는데 비용이 너무 많이 든다.
  • 질문 3: Java와 Javascript가 만나 오히려 문제가 되는경우는 없을까? 예를 들어 쓰레드의 경우 어떻게 처리되나?

    • 장동수 : 쓰레드마다 인스턴스가 별도로 전달되서 나즈혼까지는 적용할만 하다.

후기

먼저 벌써 3번째 컨퍼런스를 주관해주신 ebrain 분들께 감사하다는 말씀을 드리고 싶다.
10명이하의 스터디를 진행만 해봐도 이정도 규모의 인원이 참석한 세미나를 주관하는게 얼마나 힘들지 상상이되서 더 감사의 말씀을 드리고 싶다.
하루종일 했던 세미나였지만 정말 재미있게 볼수 있었다!

(여자친구한테 카톡답장을 2시간뒤에 했을정도!?)


  • 전 도시락 맛있게 먹었습니다. 노상범 대표님^^;
  • 같이 온 사람들끼리 서로 사진도 찍고 그동안 못본 사람도 우연히 만나서 이야기도 하는 등 재밌는 프로그래밍 축제였다.
  • 발표 주제도 좋았지만 발표를 위해 중간중간 설명해주시는 내용들이 너무 좋았다.
    • npm-check-update, 덕타이핑, react develop tool 등등
  • 발표하신 분들이 대부분 개발자 출신의 프론트엔드 개발자분들이시다보니 프로그래밍언어를 한번 해본 사람들은 강연내용에 대해 공감과 이해를 할 수 있었겠지만 그게 아닌경우엔 공감대 형성하기가 어렵지 않았을까 싶다
  • css와 관련된 sass & less는 국내 큰 세미나에선 보기가 힘들구나!?
  • 참석자들과 발표자분들간의 Q & A 없이 진행자분과 발표자분간의 Q & A만 있어서 아쉬웠다.
    • 아마도 여러 컨퍼런스에서 참석자들이 질문을 안하는 경우가 많아 그렇게 기획하신건가 싶기도 하다.
    • 쿠팡의 김태희님께 서버사이드 렌더링없이 Ajax로 클라이언트 렌더링으로 전부처리하면 request가 엄청 많아졌을텐데 얼마나 늘었는지, 서버사이드에서 별도의 처리가 있었는지 여쭤보고 싶었는데..
  • 내년엔 새로운 기술 트렌드를 소개하는 발표보다는 새로운 기술을 도입 못한 상황에서 최대한 트렌드에 맞게 개발한 사례에 대한 발표가 있으면 회사에 적용해볼수 있지 않을까 라는 생각이 들었다.

    • 우린 IE 7/8을 못버릴꺼야....

     





네이버 페이로 후원 (응원) 할 수 있어요!

(모바일에서만 지원되요 ㅠ)







IntelliJ & 안드로이드 스튜디오의 기본기를 배우고 싶다면 아래 영상을 참고해보세요!

Posted by 창천향로 창천향로

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