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생각정리

망했을때 어떻게 할 것인가

by 향로 창천향로 2021. 9. 12.
반응형

한참 리그오브레전드 (a.k.a LOL)에 빠진적이 있었다.
그때 Top 신지드에 꽂혀서 주구장창 그것만 했다.
잘 풀리는 판에서는 하드 캐리하는 내 모습에 골드까지는 그냥 갈 줄 알았다.
근데 수백판을 해도 실버를 못벗어 났다.
(다 정글탓이다….)

그러다가 갑자기 다음 시즌부터 실버에서 플레티넘까지 티어가 급 상승하게 되었다.

tier

이렇게 된 계기는 모 커뮤니티의 베스트 공략글 때문이였는데,
그 글에서는 망했을때 어떻게 1인분 할 것인가를 아주 중요하게 다루고 있었다.

모든 라인전에서 항상 이길 수는 없다.
그럼 라인전을 지면 게임도 지는 건가? 라고 하면 그건 아니라는 것이다.
망한 판에서 어떻게 복구할 것인가를 아주 상세하게 다룬 그 글을 보고 난 뒤부터 티어가 급 상승하게 되었다.

0/7/0 으로 쫄딱 망한 판에서도 어떻게든 꾸역꾸역 방어템 두르면서 1인분을 하면서 결국 5판 질 것을 3판 지는 것으로 줄이다보니 어느새 승률이 좋아졌다.

1

(더이상 내 계정의 기록은 찾을 수가 없어서 op.gg에서 다른 분의 기록을 캡쳐했다.)

좋은 시니어 개발자가 되는 것도 비슷한 것 같다.

이를 테면 커리어를 지나다보면 여러 회사를 거치게 되고, 망한 판에 본인이 들어갈 수 있다.

  • 개발 환경과 경험이 너무 별로이거나,
  • 테스트 코드, 코드리뷰 등 개발 문화가 전무하거나,
  • 프로젝트의 레거시가 심하거나,
  • 팀 동료들의 실력이 너무 뒤쳐진다거나,

등등 만족스럽지 못한 환경은 언제든 만날 수 있다.

엉망인 환경을 만나는 것은 내가 어떻게 할 수 없다.

아무리 검토하고 검토해도 확률을 줄일 수는 있지만 100% 피할 수는 없다.
하필 내가 합류한 팀이 별로일 수 있고,
하필 내 팀장님이 별로 일 수 있고,
하필 내가 맡은 도메인/프로젝트가 레거시만 가득한 것일 수도 있기 때문이다.

중요한건 이 다음이다.
엉망인 환경을 만나고 난 뒤에
그래서 못해먹겠다가 될지,
그럼에도 불구하고 해야겠다가 될지는 내가 정할 수 있다.

그리고 이때 후자를 선택하는 것이 회사가 시니어 개발자에게 기대하는 것 같다.

잘 풀리고 있는 판에서는 진짜 본인의 역량을 확인하기는 쉽지 않다.
(당연히 잘 풀리는 판에서 캐리하는 것도 쉬운 것은 아니다.
상대적으로 그렇다는 말이다.)

누가 봐도 망한 판에서 어떻게 정상화 시키냐가 회사가 시니어 개발자에게 가장 기대하는 역량 중 하나라고 생각한다.

특히, 스타트업으로 가겠다는 것은 99%는 레거시 해결해야한다는 것을 의미한다.

상상치도 못한 코드/프로젝트/환경 등등을 만나게 된다.

  • 수백 ~ 수천라인의 한방 쿼리
  • col_1, col_2, col_3.. 등 의미를 알 수 없는 테이블 컬럼들
  • 주석과 따로 놀고 있는 코드들
  • 장애가 나도 아무도 모르는 No 모니터링 / No 로깅
  • 의미를 전혀 알 수 없는 애플리케이션 코드들
  • 담당자들이 모두 퇴사해 아무도 모르는 히스토리

등등 별별 상황이 다있다.

현재의 인프런이 저렇다는 것은 아니다.
4번째 직장에 오면서 겪은 일들과 주변 지인들의 하소연을 통해서 들은 워스트 사례들을 묶어놓은 것이다.

이때 너무 절망하기 보다는, "드디어 내 역량을 뽐낼 기회가 왔다" 라고 생각하면 좋을것 같다.
그때가 진짜 본격적으로 성장할 수 있는 기회가 되는 것 같다.

망한판이라면 오히려 못해도 본전이라고 생각해보는 것도 좋다.
잘되고 있는 판은 잘해도 본전이다.
망한판을 복구 시키면 영웅이 된다.
어차피 해야하는 게임이라면,
영웅을 노려보는 것도 좋지 않을까?

(이렇게 글을 썼다고 해서 좋은 환경 보다는 별로인 환경이 무조건 더 좋다라는 것은 아니다.
좋은 문화를 경험해봐야, 별로인 환경을 갔을때 이게 지금 문제가 있음을 알 수 있다.
문제가 있는데 문제인지를 모르는게 가장 큰일이다.
현재 상황이 문제인걸 알기 위해서라도 한번은 좋은 개발환경/개발문화/좋은 동료들이 있는 곳을 경험해봐야 한다고 생각한다)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