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ring Camp 2017 - 2부 (일요일) 참석 후기!

세미나·2017.04.23 23:30

스프링캠프 2017의 2부를 다녀왔습니다.
오늘은 지인 분들의 발표가 많아 더 재밌게 들을 수 있었던것 같습니다.

스프링캠프에는 항상 이렇게 커피를 제공해주십니다.

커피

맛있게 아이스 아메리카노를 다 마시고 입장하였습니다.
(세미나실 내부에서 절대 음식 반입이 안됩니다.)

누구나 하는 Devops - 공진기

공진기

공진기

(IBM에서 근무하는 공진기님의 발표입니다.)

Devops에 대해 이야기 해보려고 함

  • Devops가 무엇인지
  • Devops를 어떻게 하면 되는지
  • IBM에서 어떻게 하는지
  • 기술적인 것도 있지만, 팀 내에서 Devops에 대한 합의를 이끌어내는 방법도 얘기

Devops란?

  • 개발 + 운영? 아니다
  • 개발 및 운영이 유기적으로 진행되는 것
  • 자동화를 통해 품질, 속도, 효율성 증가 / 비용, 오류 감소
  • 단, 개발/시스템/아키텍처에 대한 깊은 이해 필요 (큰 그림을 그릴 수 있는 개발자가 필요)
  • 높은 구축 비용
  • 유지보수 문제

애자일과 DevOps

애자일

  • 아이디어를 빨리 구현, 확인하여 피드백을 통한 빠른 사이클이 애자일
  • 단지 방법론일 뿐

devops

  • 개발과 배포, 관리를 개선하는 프로세스가 DevOps
  • devops는 애자일을 둘러싼 더 큰 그림

왜 DevOps가 뜨는가?

  • 자동화 기술과 도구의 발전 (젠킨스, 트라비스)
  • 클라우드 플랫폼 확장 (IaaS, PaaS, Container)
  • 마이크로 서비스 아키텍처의 유행
  • 시장의 요구에 따라 빠른 개발과 변경이 필요 (피드백의 빠른 반영)
  • 비용이 감소하진 않음 (비용감소 한다는 말은 영업용 멘트)

Devops Method - Culture

개발자에게 Devops
장점

  • 기술부채 감소
  • 개발스킬 증대
  • 좋은 개발도구 사용

단점

  • 업무강도 증가 (유닛테스트 등등)
  • 러닝커브
  • 도구의 파편화

그래도 DevOps
레거시

  • 대규모 업데이트의 영향을 최소화 하기 위해 새벽 배포
  • 버그 추적과 전체 롤백

등의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Devops로 가긴 가야함

Devops Method - Issue

이슈 전달 방법

기존

  • 구두
  • 이메일
  • 엑셀/워드 등

DevOps

  • redmine
  • jira
  • Github Issue
  • Trello

Devops Method - Code

  • git 사용이 필요함 (SVN, CVS에서 어서 넘어가길 추천)
  • IBM의 경우 9개월만에 200+팀과 10000+ 사용자가 Github Enterprise 사용

Devops Method - Delivery

CI

  • 코딩 스타일
  • 유닛 테스트
  • 코드커버리지
  • 정적 분석 (FindBugs)
  • Functional Test
  • UX test (셀레니움, PhantomJS 등)

CD

  • 젠킨스, 트라비스
  • Infrastructure 자동화 (Ansible 등)
  • 빌드 (Mave, Gradle, Grunt 등)

Devops Method - Run

이전에 캠핑에 가기 위해서는 내가 모든 것을 다 챙겨가야만 했다.
하지만 최근엔 카드만 있으면 모든걸 다 캠핑장에서 구매해서 사서 쓰면 된다.
마찬가지로 기존의 IT서비스에서 IaaS, PaaS, SaaS 등이 현재 대부분의 서비스를 지원해준다.

Devops Method - Manage

관리 방법론 / 도구

  • Fast recovery (뉴렐릭 등)
  • 오토스케일링

Devops Method - Learn

사용자가 원하는 것?

  • A/B 테스팅
  • 잘 모르겠으면 다 구현해보고 사용자의 반응을 보자
  • 인사이트 도구를 통해 반응을 살핀다

이벤트 소싱 소개(이규원) - 이규원

이규원

이규원

(여태 봤던 세미나 중 가장 재밌었던 시작이였습니다.
강연 중 사진 촬영하지말고, 강의 발표 URL만 촬영하는 시간을 갖고 이후에는 해당 강의 자료를 보자 라고 얘기하시고 촬영 포즈를 잡은 모습입니다.)

Rx와 MVVM처럼 닷넷에서 시작했던 이벤트 소싱 & CQRS이 점점 타 언어영역에서도 관심을 갖기 시작함

이벤트 소싱 개념

오해

  • 이벤트 드리븐 설계로 착각하시는 분들이 많다
  • 이벤트 소싱은 데이터를 저장하는 개념이지, 메세지 주고 받는 개념이 아님
  • 둘의 궁합이 잘 맞을뿐이지 그게 핵심은 아니다

기존

  • 기존은 아이템의 최종 상태를 DB에 저장한다.
  • 한 사용자가 동일한 상품을 넣었다가 뺐다, 그리고 며칠 뒤에 또 넣었다가 뺐다
  • 이 사용자가 이런 행위를 했다는 거을 기록하지 않으면 상품을 광고하기가 쉽지 않다.
  • 이런 로그를 남기는 것은 도메인의 완전한 상태를 남기지 않는다.
  • 상태를 기록하는 행위와 로그를 기록하는 행위는 트랜잭션을 걸지 않는다.
  • 그래서 데이터 유실의 가능성이 있다.

이벤트소싱

  • 상태를 기록한뒤 -> 로그를 남기는게 아니다
  • 이벤트를 기록하고 -> 상태를 남긴다
  • 도메인에서 발생하는 모든 상태를 기록하는 방법
  • 장바구니에 항목을 담아라는 명령을 받으면 장바구니에 담는다는 이벤트를 남기고 이를 이벤트 저장소에 저장 -> 이벤트 핸들러를 통해 상태를 저장

이벤트 소싱 상세

  • 이벤트 소싱에서는 왼쪽의 이벤트가 저장 대상
  • 장바구니 항목을 빼면 아이템이 삭제 되는게 아니라, 장바구니 아이템이 삭제되었다는 이벤트가 추가 저장됨
  • 이벤트는 절대 삭제/수정되지 않는다. 오직 추가만 된다.
  • 이런 이벤트를 저장하는 시스템을 우린 사용하고 있다. : Git

데이터 영속

  • 이벤트 저장소는 수많은 이벤트 스트림으로 구성됨
  • 그 스트림 계층은 도메인 계층으로 이루어짐(애그리거트와 같은)

명령 & 이벤트

  • 명령(Command) : 검증 대상, 즉 실패할 수 있음
  • 이벤트 : 이미 지나간 돌이킬 수 없는 대상, 즉 검증 대상이 아님
  • 이벤트는 이름을 지을 때, 과거형으로 짓는다.

이런 이벤트를 통해서 도메인 오브젝트를 복원해야한다.

  • n 버전의 도메인 상태는 도메인의 초기값 + 0 ~ n까지의 이벤트의 합이다.
  • 특정 버전의 상태를 복원하는 것은 해당 버전의 이벤트까지만 로드하면 된다는 것이다.

이벤트 기록 & 복원 과정

  • 명령 입력
  • 명령 프로세서로 이벤트 발생
  • 발생한 이벤트를 이벤트 저장소에 저장 및 이벤트 핸들러로 도메인 오브젝트 생성

데이터베이스 저장 방식

  • key : ObjectId + Version
  • value : 이벤트 타입 + 직렬화된 Payload

100만개의 이벤트를 가지는 도메인 개체

  • 이를 복원하려면 성능상 이슈가 발생한다
  • 다시 복원의 공식을 생각해보자
  • 1 <= m <= n : m일때의 상태값 + m~n까지의 이벤트의 합과 동일하다를 이용
  • 이벤트가 많이 쌓이면 이벤트를 스냅샷찍어 복원 성능을 보장한다.
  • 스냅샷 DB 구조 - key : ObjectId, value : version, 직렬화된 상태값

CQRS

재고가 10개 미만인 상품 목록이 필요하다.
이론적으로 이벤트소싱이 CQRS에 종속되지 않지만, 실제로 사용하려면 CQRS와 조합해서 사용해야만 한다.

CQS : 커맨드 쿼리 세퍼레이터

  • 개체를 2 메소드 그룹으로 나눈다
  • 질문에 답하는 그룹, 상태를 변경하되 리턴값이 없는 그룹
  • 하나의 메소드 그룹이 하는 것은 한가지이기 때문에 더 좋은 코드가 된다.
  • 도메인 오브젝트에 조회를 하는 코드와 상태를 변경하는 코드를 한곳에서 하다가 너무 괴로워서 시작하게 됨

CQRS : 개체 자체를 책임을 분리한다 (변경과 조회용 개체로 나눈다는 말)

  • 커맨드사이드 : 이벤트 스토어에 이벤트를 저장하고 이벤트를 쿼리사이드로 보낸다
  • 쿼리 사이드 : 오로지 조회만 신경쓴다. 조회의 편의성만 신경쓴다. 정규화도 안한다. 정규화는 커맨드사이드에서 담당한다.
  • 이벤트스토어와 조회모델은 1:1 관계는 아니여도 된다 M:1 해도 된다.
  • 하나의 이벤트 스토어에 대해 조회 모델은 하나일 필요 없다. RDB, NoSql등으로 여러 관계를 맺어도 됨

주의점

  • 러닝커브
  • 과도한 엔지니어링 (필요한 부분에만 적용하자)
  • 유일성 제약이 어렵다
  • 도구가 부족하다

구직

규원님께서 이번 발표로 스프링캠프에서 최초라는 타이틀을 가지신게 많으신데, 그중 하나인! 구인이 아닌 구직을 얘기하셨습니다.
(구직 광고를 캡쳐못했네요 ㅠㅠ)

잡부에서 CTO까지, 대기업에서 스타트업까지 풍부한 경험이 있으신 이규원님을 원하시는 분들은 어서 연락을 해보세요!

Implementing EventSourcing & CQRS (구현부) - 심천보

심천보님의 발표는 시작부분을 촬영하지 못했습니다. ㅠㅠ...
죄송합니다 심천보님 ㅠ 강연이 끝나고 깨닫게 되어서 ㅠㅠ...

앞서 이규원님의 발표에서 연속되는 부분으로, 실제 이벤트 소싱과 CQRS를 구현한 코드를 설명하는 시간이였습니다.

이벤트소싱

어플리케이션의 모든 상태 변화를 순서에 따라 이벤트로 보관한다.

데이터 저장방식의 새로운 패턴

전통적인 데이터 저장 방식

  • 먼저 조건에 맞는 행을 찾고, 업데이트 쿼리르 통해 값을 변경
  • 이런 방식은 이전의 상태를 알 수가 없다.
  • 그래서 이력 테이블을 별도로 관리하고 있다.
  • 하지만 비지니스가 확장 될수록 이력 테이블은 점점 증가하고 복잡해진다.

이벤트로 저장

  • 추가만 있으면 절대 수정/삭제는 없다
  • 이벤트 식별자, 이벤트 타입, 버전, 발생시간, payload로 관리

이벤트 조회

  • 도매인 객체의 이벤트 핸들러 메소드를 이벤트 순으로 순차적으로 적용한다.
  • 하지만, 매번 조회때마다 이벤트를 실행해야 한다.
  • 즉, 10,000개 이상의 이벤트가 저장되어있다면 10,000개 이상의 이벤트를 replay해야한다
  • 이런 성능상 이슈를 해결하기 위해 스냅샷을 한다.
  • 보통 in memory 저장소를 사용한다. (이벤트 스토어와 분리된 저장소에 저장한다.)

이벤트소싱의 성능
100만개 계좌를 대상으로 최근 일주일 안에 거래 정지된 계좌를 찾는다면?

  • 이를 위해 CQRS 패턴을 사용함

CQRS

  • 명령과 조회의 책임 분리
  • Commands : Writes
  • Queries : Read
  • 상태변경을 처리하는 커맨드 모델과 데이터 조회 쿼리 모델을 분리해서 구현한다.
  • 이벤트 소싱에서 사실상 필수

이벤트 소싱 구현

처리 흐름

  • 리퀘스트를 통해 커맨드 객체 & 유효성검사
  • 생성된 커맨드 객체를 통해 서비스 클래스(커맨드 핸들러) 호출
  • 이벤트 핸들러에서 조회 메소드를 호출 한다 (애그리거트 생성 -> 이벤트 조회 -> 스냅샷조회&병합 -> 이벤트 replay)
  • 이벤트 객체 생성
  • 이벤트 핸들러를 통해 이벤트 저장 및 스냅샷 저장
  • 이벤트 영구 저장소에 저장

커맨드 객체 구현

  • 우리가 흔히 사용하는 DTO 클래스가 커맨드 모델이라고 봐도 무방
  • 단 불변 상태를 유지할 수 있도록 별도의 setter를 생성하지 않는다.

커맨드 핸들러 (서비스 클래스) 구현

  • 도메인 객체 생성, 로딩 및 도메인 로직 호출
  • 이벤트 핸들러 호출

이벤트 핸들러 - 조회 메소드 구현

  • 스냅샷 조회하여 결과가 있으면 스냅샷 결과값 다음부터의 이벤트들을 로딩하여 병합
  • 스냅샷이 없으면 모든 이벤트 호출
  • 이벤트 replay 메소드 실행

도매인 객체 구현

  • 연관된 Entity와 Value Object의 묶음
  • 데이터 변경시 한 단위로 처리됨
  • 이벤트를 Domain 객체에 반영하는 handler method 구현
  • 객체 상태 일관성 보장을 위한 Version 을 필드로 갖고 있음

만약 이벤트 소싱에서 상품의 수량을 동시에 변경한다면?

  • 상품 애그리거트에 수량 및 버전을 동시에 갖고 있음
  • 사용자 A와 B가 동시에 상품을 조회하면 둘다 10개씩 있는 것으로 확인
  • 사용자 A가 먼저 업데이트를 하면 사용자 A의 버전과 상품의 마지막 버전이 일치하기 때문에 업데이트 성공
  • 하지만 사용자 B는 버전 5일때 조회했기 때문에 업데이트 실행시 상품 테이블은 사용자 A로 인해 버전이 이미 6이 되어 서로 버전이 다르므로 업데이트 실패시킨다.

이벤트 저장소 구현

  • 신규 등록이 아닌 경우 버전 확인 후 처리
  • 버전이 맞을 경우는 저장
  • 맞지 않을 경우 처리 안함
  • 버전이 맞다면 이벤트 객체를 직렬화해서 저장

이벤트 퍼블리셔 구현

  • 이벤트를 서비스 외부로 발행
  • 일반적으로 메세지 큐로 Producing

이벤트 프로젝터 구현

  • 생성된 이벤트를 조회 모델 전용 DB로 Projection을 위함

이벤트 소싱의 장/단점

이벤트 소싱 장점

  • 관계에 대해 고민할 필요 없음
  • 모든 변경 사항에 대한 완벽한 이력 저장
  • 이벤트를 차레로 검사하면서 디버그 가능
  • 이벤트는 저장 명령만 존재하기에 성능상 좋음

단점

  • SQL 위주의 개발성향인 경우 적응하기가 힘듬
  • 복잡하지 않은 모델엔 적합하지 않음
  • 도구가 부족하고 성숙되지 않은 기술 (Axon, Eventuate등의 프레임워크가 등장하긴 함)
  • 운영시 불편하다 (일반적 쿼리로 조회 안됨)

사실 이벤트 소싱은 MSA 환경이 아니면 적용할 필요 없음

이벤트 소싱 적용된 MSA

MSA 장애 전파

  • 특정 도메인에서 발생한 장애가 타 도메인으로 전달하지 않는다는 장점이 있다.
  • 하지만 이는 실제 전파가 안된건 아니다. 장애가 나서 사용자에게 전달은 됐기 때문이다.
  • 하지만 CQRS는 Command 서비스가 장애가 나도, Query 서비스는 이상이 없기 때문에 사용자에게 장애가 전달되지 않는다.

Q & A

이벤트 소싱을 적용하기 좋은 사례는?

  • 국내는 없는걸로 알고 있다.
  • 해외도 이베이 코리아에서 적용한 게 있다고 들었지만 어떤 곳에 적용했는지 자세히 나와있지 않아 있다.

데이터 분석시에 사용할 수 있을지?

  • 상태 변경에 대해 비동기로 우리가 갖고 있다.
  • 만약 사용자 이벤트에 대해 통계를 보고 싶다면 그 통계용 조회 모델을 만들어서 사용하면 되지 않을까 생각한다.

이벤트 소싱의 생산성과 장단점은?

  • 조회를 위한 모델 구현부가 많다
  • 하지만 구현은 임계치가 있어서 어느 임계치에 도달하면 그 이상 구현에 부담은 적다고 본다.
  • 일대사를 한다고 보면 어느 시점에서 장애가 났다고 하면 이벤트 소싱이 적용된 경우 그 지점까지만 이벤트 replay를 통해 복구해서 처리하면 되기 때문에 큰 장점이라고 본다.

스프링 부트를 대하는 자세 - 권용근

권용근

(전 직장 동료이자 제가 정말 본받으려고 하는 동생인 용근님의 발표였습니다.)

스프링부트를 좀 더 알고 쓰자에 대해 이야기 하려고 함

  • 신입 파일럿 프로젝트를 수행하면 항상 스프링부트를 사용하지만 스프링부트를 사용하지 않은것처럼 config와 의존성이 사용되는것을 발견하였다.
  • 신입 개발자 뿐만 아니라 나 역시 스프링부트의 기본 설정에 대해 몰라서 당황한적이 있었다.
  • 그래서 제대로 스프링부트를 알고 써보자라고 생각하고 발표를 시작

스프링부트란?

  • 아주 작은 설정의 변경만으로 당신의 웹 어플리케이션을 실행시키는 것이 스프링부트의 주제

스프링부트에 대한 오해

  • 대용량 트래픽에선 좋지 않다
  • API 서버에서만 사용할 수 있다
  • 스프링부트를 하면 스프링을 몰라도 된다.

스프링부트

  • 스프링이 아닌 스프링을 지원하는 도구
  • 변경이 거의 없는 설정은 스프링부트에서 미리 설정해놓음
  • 변경이 필요한 부분은 개발자가 직접 변경하면 됨

왜 스프링부트를 이해해야할까?

  • 스프링부트가 설정을 대신 해주기 때문에 문제가 발생했을때, 우리가 설정한 부분만 찾아보게 됨
  • 하지만 이것만으로 해결 못하는 경우가 많다.
  • 스프링부트를 이해하면 좀 더 많은 부분을 찾아 해결할 수 있다.
  • 웹에 있는 많은 자료들 중에서 레거시를 걸러낼려면 현재 사용하는 기술을 잘 알아야 한다.

스프링부트를 대하는 자세 - 권용근

방법

  • 레퍼런스 가이드
  • 도서 (스프링부트 코딩 공작소, 스프링부트 프로그래밍 입문)
  • 릴리즈 노트
  • 직접보자

의존성 코드 쫓아가보기

  • starter 의존성 아래에 있는 pom.xml에는 starter 의존성에 포함된 다른 의존성들이 무엇인지 확인할 수 있다.
  • spring-boot-dependencies를 가보면 보장되는 버전들이 명시되어있어, starter 의존성을 통해서 우리가 버전 호환성을 신경쓰지 않아도 된다.

조건에 의한 Auto Configuration

  • exclude : 자동 설정 후보군 대상에서 제외
  • @Conditional : matches가 true면 Bean으로 등록
  • 후보군 대상을 Conditional.matches를 통해 실제 설정으로 등록

Properties

  • 스프링부트는 Java config보다 더 간단히 Properties나 Yml 설정을 선호한다.

줌의 채용

제 전 직장이자, 발표자이신 용근님께서 근무하시는 줌인터넷에서 개발자 채용을 하고 있습니다.
포털, 검색, 대용량 트래픽을 경험하고 싶으신 분들은 채용사이트를 참고하셔서 지원해보세요!

엔티티 히스토리를 편리하게 관리해주는 Spring Data Envers - 김영한

김영한

김영한

(우리에겐 JPA 책의 저자로 더욱 유명하신 김영한님의 발표)

데이터의 변경이력을 관리하다보면 같은 작업을 반복할때가 많다.
이런 엔티티의 히스토리를 관리하는 Spring Data Envers를 소개하려고 함

데이터 관점의 공통 관심사

누가? 언제? 데이터를 변경했나?가 공통 관심사

  • 등록일, 수정일, 등록자, 수정자가 모든 테이블에 포함된다. => 지루한 반복
  • 각 도메인 테이블의 변경이력 테이블을 꼭 남겨야 함 => 지루한 반복

스프링 데이터 Auditing

  • AUditing : 감독하고 검사
  • 누가 언제 데이터를 생성하거나 변경햇는지 감사
  • spring data 기본 기능
  • 등록일, 수정일, 등록자, 수정자를 어노테이션으로 지정할 수 있음
  • 매 클래스마다 어노테이션 지정이 귀찮으니 @MappedSuperClass를 선언한 BaseEntity 클래스를 만들어 이를 엔티티 클래스에서 상속 받도록 한다.

Envers

  • 하이버네이트 핵심 모듈
  • JPA 스펙에 정의된 모든 매핑 감사
  • 엔티티의 변경 이력을 자동 관리

변경이력 관리 방식

  • XXX 테이블 -> XXX_AUD 테이블로 이력 관리
  • 히스토리를 계속 쌓는 방식으로 관리
  • REV == 리비전 식별자
  • REVTYPE( 0: 등록, 1: 수정, 2: 삭제)

특정 DB 트랜잭션 안에서 함께 변경된 내역을 추적하고 싶다면?
예) 새로운 할인정책과 그 때문에 함께 변경된 상품들 추적

  • revinfo 테이블 : Revision은 트랜잭션 단위로 관리 된다.
  • 이를 통해 해당 트랜잭션 시점에서 발생한 revision을 조회하면 된다.

Envers - 고급기능

필드 변경 여부 관리

  • @Audited(withModifiedFlag = true)
  • AUD 테이블에 필드마다 수정 상태 컬럼 추가
  • 필드의 수정여부를 검색 조건으로 사용 가능

같은 트랜잭션에서 함께 변경된 엔티티를 검색

기타 어노테이션

  • targetAuditMode = NOT_AUDITED : 연간관계가 있는 엔티티는 관리하지 않겠다.

Spring data Envers

  • Spring data jpa 의 확장모듈
  • 하이버네이트 Envers를 편리하게 조회하도록 도움
  • RevisionRepository 인터페이스
  • 편리한 메타데이터 조회

단점

  • 복잡한 조회 -> 하이버네이트 Envers 직접 사용
  • 버전업이 잘 안되는 편
  • 스프링 데이터가 지원하는 Querydsl 관련 기능과 함께 사용하려면 코드를 약간 수정이 필요하다

후기

스프링 캠프로 즐거웠던 주말이 모두 끝났습니다.
A/B 트랙의 주제가 모두 좋아 선택하는 것이 아니라 한 트랙을 버린다는 것이 너무 어려웠던 것 같습니다.
다행히 선택했던 모든 세션을 정말 재밌게 들어서 내년까지 또 어떻게 기다리나 생각만 가득합니다.
개발자들의 즐거운 축제인 스프링캠프가 오래오래 운영되길 바랍니다.
너무너무 감사합니다.

추가

배민 채용

아! 그리고 제가 근무하고 있는 우아한형제들에서도 적극적으로 개발영역 전부분에서 채용중입니다.
관심 있으신 분들은 아래 링크를 참고하셔서 신청 부탁드립니다.

끝까지 읽어주셔서 정말 고맙습니다!

블로그가 도움이 되셨다면 아래 광고 클릭을 부탁드립니다!

좋은 리뷰와 광고클릭은 앞으로 계속 글을 쓰는데 큰 힘이 됩니다!


Posted by 창천향로 창천향로

태그

관련 글

티스토리 툴바